설립자 인사말

1988년 여름,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대관령 산자락에서 대관령양떼목장이 시작되었습니다.

숨가쁘게 뛰어오던 길을 잠시 멈추고 뒤를 돌아보니, 정말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제가 37살이었던 1988년 무더웠던 여름, 대관령에 터를 잡고 목장을 일구기 시작한 그 날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서울에서의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청산하고 아무런 연고도 없는 이 곳, 대관령으로 왔었죠.
당연히 모든 사람들이 걱정과 반대를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미 결심을 굳혔고 그 당시 개념조차 없었던 ‘관광 목장’을 대한민국 최초로 만들기 위해 한 발 한 발 내딛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이곳은 워낙 외딴 곳이라서 전기는 물론 수도 시설도 없었습니다.
초창기에는 촛불을 켜고 생활하고 개울가에서 물을 길어올 정도로 열악했죠.
또한 목장에 필요한 축사 및 여러 시설들을 만들기 위해 공사현장을 직접 체험하면서 기술을 배웠습니다.
그러면서 양들이 머물 축사도 짓고, 가족들이 살 집도 만들면서 ‘관광 목장’이라는 꿈을 향해 나아갔습니다.

그렇게 밤낮없이 목장 가꾸기에 열중한지 10년. 그 정도 되니 꿈에 그리던 목장의 모습이 조금씩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3~4년이 더 지나면서 목장이 아름답다고 입소문이 나면서 사람들이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의 대관령양떼목장의 모습이 점차 확립되었습니다.
목장을 찾아와준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동안의 노력과 고생이 보상받는 느낌과 꿈을 이루고 있다는 설렘을 느끼곤 합니다.
하지만 아직 미흡한 점들이 많아 장갑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저와 가족 그리고 직원들의 청춘과 땀방울 그리고 열정이 어우러져 가꾸어진 대관령양떼목장입니다.
도시에서의 답답함과 스트레스를 잠시 잊고 가족, 연인 또는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어가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욱 정진하여 여러분의 일상에서 한 숨 돌릴 수 있는 쉼표 같은 목장이 되겠습니다.
여러분의 아름다운 추억이 커지면 커질수록 대관령양떼목장의 추억도 함께 쌓여 모두가 행복한 목장이 될 수 있기를.

대표이사 전영대 올림